* 이 여행 기록은 전문적인 라이딩 경험이 없는 사람의 주관적인 경험을 토대로 작성된 것이니 참고바랍니다.

Day 1

jeju bicycle round day 1 strava trace



출발

아침 5시에 일어나 지하철 첫 열차를 타고 김포로 출발, 7시 반 비행기를 타고 8시 반에 제주 공항에 도착했다. 첫째 날의 이동 거리가 가장 길고 힘든 코스라는 얘기를 들어서 최대한 빨리 출발하려고 했고, 이는 바람직한 결정이었다. 과장되게 말한다면, 첫 날만 잘 지나면 되는 것이었다.

jeju bicycle round day 1 jeju airport제주 공항의 열대 나무들


곧장 자전거를 빌리러 이동했다. 걸어서 10분 정도 걸리는, 공항에서 멀지 않은 곳이었다. 대여 예약을 확인하고, 자전거와 그 외 대여 물품 (헬멧, 추가 비용을 들인 백로더 등)을 받았다. 내 가방의 짐을 모두 꺼내 백로더에 집어넣고 밀봉하는 법을 배운다.

백로더를 처음 사용한다면, 출발하기 전에 충분히 밀봉+밀착하는 연습을 해두는 것도 좋을 것 같다. 나는 다니는 와중에 자꾸 백로더가 쳐져서 길가에서 다시 백로더를 조정하는 연습을 강제적으로 하게 되었는데, 열심히 달리는 중에 이런 이유로 자꾸 멈추게 되면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다.


아침식사, 전복뚝배기

본격적인 출발 전에, 나는 아침 식사를 간절히 원하고 있었다. 곧장 내정해둔 식당을 구글 맵을 보며 찾아갔다. 공항 뒷 주변길을 돌아 갔는데, 지금 어떻게 간 것인지 잘 기억이 안난다. 아직 이 때는 "파란 길"의 존재조차 모르고 있던 병아리였기 때문에, 불안함 반 설렘 반을 가지고 지도 앱만을 보며 달렸다. 10:30, 어찌저찌 제주도에서의 첫 식당 순옥이네명가에 도착했다. 일요일 아침이라서 더욱 그랬던 건지 모르겠지만 30분 정도의 대기 끝에 전복뚝배기를 맛볼 수 있었다.

jeju bicycle round day 1 전복뚝배기순옥이네 명가, 전복뚝배기, 15천원


큼지막한 전복을 3개나 넣어준 것만으로도 밥값을 하는 느낌을 받았다. 밥심을 제대로 채우고 이제 진짜 출발.


첫 인증 센터, 다락쉼터

아침 식사를 하고 나오니 벌써 11시. 첫 날이 제일 길다는데 마음이 급해지는데 아직 인터넷에서 본 해안도로는 어떻게 가야할 지도 모르겠다. 지도 앱에서 다락쉼터를 찾아서 찾아가본다. 가다가 파란 색의 환상 자전거길 표시가 나오니 안도감이 찾아온다. 제주도에 도착한 지 얼마 안된 시점에서 모든 풍경이 따듯하고 아름답다. 그리고 이 풍경은 2박 3일 동안 계속 보게 될 행복하게도 기나긴 해안 도로이다. 시원하고 따듯한 바람이 번갈아 부는 것이 좋다, 비가 오지 않는다면.

jeju bicycle round day 1

jeju bicycle round day 1

jeju bicycle round day 1


10여 km를 달리니 다락쉼터에 도착했다.

jeju bicycle round day 1 다락쉼터다락쉼터 도착


사진을 찍지는 않았지만 빨간색의 공중전화 부스 안에 수첩에 찍는 도장이 들어있다. 나는 수첩을 준비하지 못해서 모바일 앱으로 인증을 받았지만, 종이 수첩에 하나씩 도장을 찍는 것이 훨씬 보람찰 것 같다.


점심 먹으러 가는 길

결국 이번 여행은 매 끼니를 위한 식당과 숙소를 찾아다니는 자전거 일주인 것 같다. 나의 다음 목표는 점식 식사를 위한 식당이다. 하지만 그 와중에 풍력발전기가 함께하는 풍경에 잠시 길을 이탈하여 헤매기도 한다.

jeju bicycle round day 1

jeju bicycle round day 1해안을 지키고 있던 소파 한 쌍

jeju bicycle round day 1

jeju bicycle round day 1제주도의 흔한 마을 길

jeju bicycle round day 1돌담이 끊임없이 이어진다


그렇게 늦은 점심을 먹기 위해 2시 반에 찰리아저씨네 도착. 여기 성게국수... 강추다. 면을 모두 먹은 뒤 성게 국물에 말아먹는 밥이 개꿀.

jeju bicycle round day 1 찰리아저씨네 맛집찰리아저씨네 맛집 도착

jeju bicycle round day 1 찰리아저씨네 성게국수성게국수의 위용을 보라. 성게국수 9천원, 공기밥 1천원



오늘만 고생하자

이제 중문에 있는 숙소까지만 무사 도착하면 된다. 대략 네 시간 동안 절반 넘게 온 것을 확인하니 수월하게 도착할 수 있겠다는 자신감이 들었다. 송악산 인증 센터부터의 중문까지의 많은 오르막 길만 잘 견뎌내면 된다. 그러므로 나와 같은 자전거 초보라면 송악산까지는 어느 정도 컨디션 관리를 하길 바란다.

jeju bicycle round day 1

jeju bicycle round day 1송악산 진입

jeju bicycle round day 1송악산 망고레이에서 꿀같은 스무디, 6천원


오르막이 있으면 내리막이 있는 법, 하지만 그 내리막이 마냥 행복하지만은 않다. 왜냐하면 내 생애 이렇게 긴 내리막길을 맘놓고 자유 하강 해본 적이 없기 때문이다. 무슨 말인가 싶겠냐만, 내리막에서 고삐 풀린 자전거 위에 앉아있으면 정말 좋기도 하지만 그 반대로 엄청난 긴장감과 함께 몸에 힘이 많이 들어간다. 그만큼 위험하다는 말이다. 오르막과 내리막이 중문까지 (사실 중문 넘어서 서귀포가는 길목까지) 당신을 기다리고 있다.

jeju bicycle round day 1 서귀포 진입어느 오르막길 끝에 서귀포시에 들어왔음을 환영하는 꽃길



중문 도착

중문 내 중문관광단지가 있다. 이 곳에 여러 패스트푸드와 흔한 브랜드 까페들이 많이 있고, 자전거 일주를 하지 않는다면 여러 재미있을 것 같은 박물관들이 많다. 여기서 한 숨 돌리는 것도 좋을 것 같다.

jeju bicycle round day 1 jungmun teddybear museum중문관광단지 내 테디베어 박물관

jeju bicycle round day 1 jungmun starbucks

jeju bicycle round day 1 jungmun k-pop museum중문관광단지 내 K-pop 박물관



하지만 나는 흑돼지를 먹고 싶어서 6시에 중문에 도착하고 나서 꽤 오랜 시간을 헤맸지만 사람이 너무 많은 점, 혼자 먹기엔 비용이 부담스러운 점 등의 이유로 오늘 저녁 식사는 길거리에 끌리는 곳을 들어가기로 한다. 완산골이라는 곳에서 한치 물회와 막걸리 한두잔 :)

jeju bicycle round day 1 완산골 한치물회소소한 동네 식당에서 한치물회와 제주 막걸리, 12천원


저녁 식사를 위해 헤맨 시간이 좀 길었기 때문에 8시 정도에 숙소에 도착, 다른 분들이 술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시길래 나는 얼른 씻고 9시가 넘어서 바로 잠들어버렸다.

jeju bicycle round day 1 JJ guest house다음 날 아침에 찍은 JJ 게스트하우스


첫째 날에는 계획대로 무사히 갈 수 있을런지에 대한 걱정과 제주도 그 자체가 주는 행복감이 같이 공존하는 이동을 했다. 체력이 어느 정도 자신있는 평균 남성이라면 충분히 다닐 수 있는 거리이므로 너무 걱정하지는 말고 부지런히 페달을 밟자.

이렇게 번갯불에 콩 볶아 먹듯이 첫째 날의 마무리.

  • 2017.06.28 23:38

    오모 대단하시네여~~~~~

  • 로마 2017.10.17 23:07

    넘 재미써용!